보도자료


"고아라 차별? 우리 회사는 우대!"|한민용의 오픈마이크

조회수 107


'보호종료아동' 기획 세번째 시간입니다. '자립', 보통은 밥벌이를 할 수 있을 때, 자립했다고 합니다. 

하지만 보육원에서 자라온 아이들에게는 '나이'가 자립의 기준이 됩니다. 만 열여덟살만 되면 이제 

다 컸으니 자립하라고 하죠. 한참 뒤처진 출발선, 또 사회의 편견 속에, 보호종료아동의 밥벌이는 고단하기만 한데요. 

그런데 보육원 출신이라는 게 '스펙'이 되는 회사가 있다고 합니다.

이 사례를 통해, 이들의 진짜 자립을 도울 방법을 함께 고민해보겠습니다.


자세한 기사내용은 아래 버튼클릭!

기사보기


0